아이디

    패스워드

비밀번호찾기 AUTO

111
126
1,100
1,053,506

 


HOME > 자유게시판

   
  석란방개업21주년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11-02-21 17:50     조회 : 54125    
  트랙백 주소 : http://nan0.co.kr/bbs/tb.php/freeboard/117
석란방개업 21주년 기념판매전이 준비되어있습니다.....
 
2월 26일(전야제)~~27일까지
 
"난" 도 몇점올렸습니다....감상하시고...석란방에도 들려주시고....
 
준비한 행사에 많이 많이 구경오셔야 힘이되겠죠??
 
오셔서 힘도주시고...격려말씀도주시고....자리를 빛내주십시요...
 
건강한 애란생활되시기 바랍니다.....

휘난원   11-08-08 12:46
최고를 지향하는 토탈 경매 싸이트 휘난원 오픈인사 드립니다.
2011년 8월 8일 (월) 오픈행사로 특별 경매 상품 등록합니다.
낙찰자 모든분들께 낙찰가와는 상관없이 우수 종자목 한촉씩 사은품 증정합니다.
또한 8월 8일 부터 9월 7일 까지 한달간 낙찰되신 모든 분들중 추첨을 통하여 1등 한국 춘란 최고의
명명품(황화소심관음)을 2등 명명품(두화소심)을 3등 명명품(진주수)을 오픈행사로 드릴예정이오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www.nanguide.co.kr
감사합니다.
휘난원 운영자 드림
동행   14-02-05 21:18
석난방 사장님 안녕하십니까?

'서광난원'을 오픈 하였습니다.

 링크 부탁드립니다.^^

http://www.seokwangnan.com/

석난방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드립니다.
극초보   16-07-18 20:02
게시판에 들어와
      어딘가에 있을 것이라고 쓰기'를 두리번 거리며 여기 저기 찾았는데 없어
                            그래 코멘트 공간을 잠시 활용 다녀간 티를 내보는 데, 두근두근  모든게 설코 몹시 당혹스럽습니다.

            난을 잠시 일 것이라는 생각으로 내려논 사이
                많이도 너무 길게 세월이 흘러가 버렸네요, 그러나 늘 난을 잊어보지는 않았답니다.

                      요 근래 기웃거려보니 조재복씨 등 이미 저세상으로 여러분이  떠났다는 귀뜸에
                                  또한 매란방 홍사장님 등 귀에 익은 분들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소식에 좀 더 일찍였다면 하는
                                                          안타까움과 아쉼만 가득합니다.

            반가운 것은 오래 전 그러니까 약30여년 전, 난을 함께한 분들이 대단한 위치에서 묵묵히 난을 지키고 계신다는 것
                      특히 이곳 김진공사장님은 ㅋㅋㅋ 그 당시 30대로 덜렁덜렁 참 재미있었든 분이었지요
                                      오랫만에 난과생활을 보고 머리가 허해진것이 지나버린 세월을 실감케합니다.

          예전에는 내가 반말 비슷하게 했거든요.
                그런데 며칠전 거의 30여년 만에 전화통화를 하는데 같이 늙어가는 마당이라 그런지 여영 어색하더만요
                            내가 말을 내리자니 그렇고 올려주자니 그렇고 혀가 약간 짧은듯 뒷소리를 흐리멍떵으로 대충
                                          그래 이번 주말 쯤 두사람 도킹키로 했는데 많이도 반가울 것입니다.
                                   

            닉네임에 초보보다 더 한, 극초보로서 다시 입문하려고 많은 고민을 하는데
                                                            모르겠어요 멀리한 시간들이 너무 길어서 가능할지요 사실 두렵기도하고요.

                              지버릇 개 못준다고 그동안 앵무과 네오파마종 500여 마리랑 소나무 특수목들이랑
                                                    그것만이라면 말도 안해 비단잉어 100여 마리랑 푸욱 빠져 살았답니다.

                  머리좋고 잡안좋고 인물뛰어나고 학벌 좋은 거기에 사주까지 기찬 터에
                                                              나아가 전관예우 등 등을 두루 갖추신 머리 뛰어난 분이라면
                                                                  저에 쉰소리에 절 금방 기억할것입니다.

                                            뉘냐구요? 글씨요 나가 나이를 묵어 치매끼가 있어 제 아들 이름과 늘 혼동을해서리...
                                                                      아들 이름을 문자로 물어보면 제이름이 기억 날것입니다.